이응노 미술관
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 전시 > 현재전시

현재전시

현재 관람할 수 있는 전시내용을 소개합니다.
2018 제5기 파리이응노레지던스 결과보고전

2018 파리이응노레지던스 결과보고전

 

 

김영진     파랑     김찬송

 


레지던스(residence)라는 말은 다시 앉다’, ‘쉬다’, ‘정착하다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 동사 residere에서 파생한 중세 프랑스어 résidence 뿌리를 두고 있다. 정착하는 행위, 혹은 거주지를 의미하는 단어는 장소에 머무름 강조한다. 그런데 역설적이게도 파리이응노레지던스는 다른 곳으로 떠남 전제로 한다. 명의 작가들은 대전을 떠나고 한국을 떠나 프랑스 보쉬르센의 레지던스를 베이스 캠프로 하여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유럽 미술을 순례하는 위의시간을 보냈다. 이제 이들이 다시 돌아와 여정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한다. 김영진 기억이라는 눈에 보이지 않는 현상을 투명한 물질적 요소들로 표현하는 작업을 소개한다. 파랑 자연 속에서 유희하며 끌어올린 야생성을 담아낸 그림들을 모았다. 한편, 김찬송 자아가 타자와 조우할 빚어지는 긴장, 그리고 모호해지는 경계를 묘사한 회화를 선보인다. 길을 떠났다가 이곳으로 돌아와 다시 자리에 앉은작가들의 이야기는 레지던스본연의 의미를 완성하며 우리가 머무는 도시에 새로운 숨결을 더할 터이다.

 

  이응노미술관 학예연구사